DigiMoon 맘대로 닦고 조이고 기름치는 재미가 있는 DigiMoon만의 기억 저장소

Posted
Filed under 일상
 그저께인 일요일에 서울 자하문 터널 근방에 있는 경기상업고등학교에서 리눅스마스터 1급 필기를 보고 왔다.

 시험 난이도? 허벌라게 어려웠다. 리눅스마스터 시험은 시험을 보기 위해 따로 준비하는 시간을 늘인다고 해서 합격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건 결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말이 필기 시험이지 실기 능력 자체를 필기로 답을 요구한다랄까... 리눅스를 평소 꾸준히 만져 보고 명령어의 실행 결과로 시스템 환경에 따라 다양하게 나올 수 있는 출력값까지 자세히 확인해 보지 않는다면 이 시험을 수월하게 보기 어렵다는 게 나의 의견. 별다른 수험서도 없이 수퍼유저코리아에서 발간한 서버관리실무바이블 책만 읽어 보며 실습하고 정보통신인력개발센터 사이트에서 다운받은 기출문제만 풀어보며 준비했는데 나름대로 리눅스에 대해 실전에는 어느 정도 자신이 있다고 여겼는데 문제들과 만나 본 결과 내가 모르는 리눅스 세상이 아직도 많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다. CVS는 하나도 모르는데 7문제가 나왔다. 완전 뒷통수... ㅋ 리눅스에 대한 정나미가 좀 떨어지게 만들 정도의 문제 난이도를 갖고 있는게 리눅스마스터 시험의 난이도에 대한 나의 평이랄까...

 가채점해 본 결과 답을 맞게 썼다고 확신이 드는 문제들만 점수를 모아 보면 60점 합격 커트라인에 2점 모자란 58점이다. ㅜ,.ㅜ;; 아는 부분에서 나온 문제도 문제를 자세히 읽지 않고 성급하게 답을 써서 틀린 게 3문제 가량 되었는데 이리 뼈아프게 될 줄이야... 답을 어떻게 썼는지 불확실한 문제들도 여럿 되고 그 중에 맞게 썼다고 예상하는 게 3문제 정도 된다. 결국 합격하면 60점 내지 61점으로 턱걸이하거나 58점 정도로 떨어질 수 있고 59점으로 정말 억울하게 떨어질 가능성까지 남아 있으니 합격 확률은 거의 50퍼센트 정도라고 할까나...

 가채점 결과가 합격 여부를 이렇게 오리무중으로 빠뜨리게 할 정도로 나올 줄은 예상 못했다. 합격자 발표는 31일이다. 열흘 남았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7/08/21 11:41 2007/08/21 11:41